골목이 예쁜 마을, 발데모사 – 스페인, 마요르카

 

이번 마요르카 여행은 정말 만족스러웠다. 3박 4일 동안 있었지만 그 시간이 너무나도 짧게 느껴질 정도였다. 다음에는 좀 더 길게 있고 싶어졌다. 마요르카는 원래 여름철에 항상 사람들로 붐비지만, 우리는 9월 초에 방문해서 한참 사람이 많을 시기는 피할 수 있었다.

마요르카 여행에서는 렌터카가 필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중교통이 있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방문할 수 있는 곳이 한정적이다. 게다가 이동에 걸리는 시간과 노력을 고려한다면 렌터카가 훨씬 더 합리적 선택이다. 공항 내에 렌터카 업체가 많아서 차를 빌리는 건 어렵지 않다. 다만 밤에 도착하는 비행기라면 문을 열고 있는 업체가 하나뿐인데, 이 업체가 굉장히 악명 높다는 게 문제다. 우리도 문제가 생겨 상당한 실랑이를 벌였다. 이 업체에 관한 리뷰들을 찾아보니 우리는 굉장히 마무리가 잘 된 케이스였다.

마요르카에서의 첫날, 토마토 축제부터 마요르카까지 일정을 함께 했던 다른 일행은 스쿠버다이빙을 하러 가고 우리 둘은 마요르카를 둘러보기로 했다. 오기 전에 급하게 이 지역을 검색하니 몇몇 아름다운 해변들이 순위에 올랐지만, 우리는 일단 마요르카 산골에 있는 발데모사(Valldemossa)라는 작은 마을에 방문하기로 했다. 발데모사는 마요르카 중심지 팔마(Palma) 시내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다. 마을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보통 당일치기로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 가보니 야경도 참 예쁠 것 같았다. 만약 일정에 여유가 있다면 숙박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쇼팽이 사랑한 도시, 발데모사(Valldemossa)

 

발데모사 마을의 입구. 하지만 이곳으로 들어가면 안 된다. 돌아나와서 주차장으로 가야한다. 주차장에 있는 마을 안내판. 그림이 아기자기 하다

 

발데모사(Valldemossa)는 마을 규모도 작을뿐더러, 골목도 굉장히 좁아서 허가된 차량 이외에는 마을 안으로 들어올 수 없다. 그냥 들어갔을 경우 벌금 받기에 십상이다. 관광을 위해 들렀다면 마을 입구에 마련된 주차장에 주차한 뒤 들어가야 한다. 주차장은 마을 입구에서 비교적 눈에 잘 띄는 편이다. 대부분의 주차장이 그렇듯 시간대별로 미리 주차 티켓을 산 뒤 차 안에 넣어두면 된다.

 

주차를 하고 천천히 마을을 걸어본다. 길을 따라 앉아서 쉬기 좋은 카페들이 늘어서 있다. 이날 해가 좋아서 나무가 더 푸릇푸릇해 보였다. 카페에 앉아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가족 단위였다

 

발데모사는 쇼팽이 머물렀던 도시로 유명하다. 알려진 것처럼 쇼팽의 빗방울 전주곡은 쇼팽이 발데모사에 머물던 시절에 썼다. 그래서인지 지도를 비롯한 마을 곳곳에 쇼팽과 관련된 그림이나 상호 등을 찾아볼 수 있었다. 마을을 천천히 둘러보니 쇼팽에게 예술적 영감을 주기에 충분히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굳이 쇼팽을 이야기할 것도 없었다. 발데모사라는 마을 자체만으로도 아기자기한 아름다움이 넘쳐나고 있었다.

 

마을의 모든 집은 돌벽으로 지어졌다. 돌벽만 있었다면 굉장히 심심했을 텐데 각각 다른 색깔의 창문이 포인트가 됐다. 언뜻 투박한 돌벽과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색이지만, 실제로는 잘 어울렸고 아름다웠다. 이런 매력에 반해 돌벽 모퉁이에서 걸어나오는 척, 연기를 했다. 김 대리 덕분에 인생샷을 남겼다.

 

스페인 북부의 전형적인 건물이라고 할 수 있는 돌벽에 초록색, 민트색, 하늘색으로 칠한 창문이 있는 모습은 정말 그림 같았다. 집마다 예쁜 화분으로 잘 꾸며놓은 것도 좋은 볼거리였다. 귀여운 포인트를 한가지씩 가지고 있던 게 인상적이었다. 사실 예쁘긴 해도 관리하는 게 귀찮을 법도 한데 다들 상당히 신경 쓴 모양새였다.

 

기념품 가게에서 만난 그림과 소품들. 한국에서도 많이 신는 저 샌들이 원래 마요르카 옆에 있는 더 작은 섬, 메노르카(Menorca)에서 왔다고 한다

 

 

골목골목 놓치기 아쉬운 풍경들

 

여름에는 좋은 쉼터가 될 것 같은  아치. 이곳을 지나면 전망대를 만날 수 있다

 

지도를 살펴보니 마을 곳곳에 전망대가 있었다. 그냥 지나치려다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어서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한 번 가봤는데, 역시나, 발데모사가 산골에 위치해서 그런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상당히 멋졌다.

 

전망대에서는 다들 카메라를 들고 경치를 감상하느라 바쁘다. 마을 앞에는 또 다른 산이 있었다.  마치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모든 집의 창문은 초록색으로 칠해져 있었다

 

전망대에서 걸어 나와, 마을 산책을 좀 더 해보기로 했다. 마을 규모가 작아서 금방 본다고 하길래 한 시간이면 넉넉하겠거니 싶었는데, 사진 찍기 좋아하는 우리에게는 턱없이 부족했다. 마을 곳곳을 둘러보면 둘러볼수록 아기자기한 매력에 빠져버렸고 저녁은 또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떠나야 하는 시간은 점점 다가오는데, 아쉬움이 많은 산책이었다.

 

최대리가 좋아했던 민트색 창문. 가끔 나무색 창문도 보이긴 했다

 

기념품 가게들이 있던 골목. 길도 깨끗하고 줄지어 심은 나무와 꽃들이 아름다웠다. 기념품 가게에서 팔던 그릇과, 초록색 창문과 노란 모자를 쓴 직원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일반 가정집인데도 공들여 꾸며놓은 듯한 모습이었다. 화분도 그렇고, 명패처럼 붙인 타일도 예뻤다. 그런데 저렇게 높은 화분은 어떻게 관리하는 걸까?

 

 

 

아래에서 올려다본 발데모사

 

아쉬움이 남긴 했지만 같이 여행하는 일행과 만날 시간이 다가와 발데모사와는 작별을 고했다. 마을 전체를 대충 훑듯이 둘러본 것 같아 혹시나 놓치는 것이 있을까 싶었다. 다음번에 온다면 꼭 숙박하면서 발데모사의 밤 모습도 봐야겠다는 마음이 간절하다. 골목마다 조명이 켜진다면 분명 낮과는 또 다른 멋이 있을 거다.

 

도로 옆에 차를 세울 수 있는 장소가 있었다

 

발데모사 주차장에서 빠져나와 내려가는 길에 마을을 올려다볼 수 있는 포인트를 발견했다. 마침 주차할 수 있는 장소도 있어서 그냥 가기 아쉬운 참에 잠시 차를 세우고 발데모사를 감상했다. 마을의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며 봤던 모습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

 

발데모사를 올려다본 모습. 늘 그렇지만, 그 옛날 어떻게 저런 집들을 지었는지 궁금할 뿐이다

 

 

마요르카에서 발데모사 같은 작고 귀여운 마을을 놓치면 아까울 것 같다. 물론 뭐니뭐니해도 마요르카의 하이라이트는 해변이지만…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투대리님께 있습니다. 텍스트와 이미지 등 콘텐츠의 무단 사용 또는 도용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은 해당 작가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투대리

투대리

같은 회사 6년 차 대리였던 부부. 과장 안 하는 길을 선택하고, 과장 안 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세비야에서 살고 있어요.

* 블로그 : 2daeri.tistory.com
투대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