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의 숨은 도시 찾기 – 스페인, 아르코스 데 라 프론테라

 

아르코스 데 라 프론테라(Arcos de la frontera, 이하 아르코스). 세비야 근처의 작은 소도시로, 아직 유명하지 않지만 곧 유명해질 아름다운 마을이다. 예전에 책에서 보았던 도시였는데, 기억을 더듬어 지브롤터(Gibraltar)를 다녀오면서 함께 들렀다.

 

%ec%95%84%eb%a5%b4%ec%bd%94%ec%8a%a4_1

끝없이 펼쳐진 대지 위에 풍력 발전기가 줄지어 있다

 

큰 도시도 좋지만, 규모가 작은 소도시들도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안달루시아 지방에는 멋진 소도시들이 많이 있다. 구글 맵에서 안달루시아의 아무 도시나 찍어봐도 예쁜 도시들이 쏟아진다. 보통 론다 근처에 있는 사하라(Zahara), 세테닐(Setenil) 등이 꼽힌다.

안달루시아(Andalucia) 지방을 자동차로 이동하다 보면 이 지방만의 전형적인 풍경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테면 드넓은 대지에 가끔씩 보이는 풍력발전기, 빽빽하게 심겨 있는 올리브 나무들이다. 늦봄이라면 샛노랗게 펼쳐진 해바라기밭도 볼 수 있는데, 그 아름다운 풍경에 자꾸 가던 길을 멈추게 된다.

아르코스는 해발 185미터의 높게 솟은 절벽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하얀 집들이 아기자기 모여 있고, 날씨가 아주 덥지 않다면 주요 관광포인트는 걸어 다닐 수 있을 만큼 아담하다. 높은 절벽에 자리잡고 있는 만큼 마을 곳곳에는 전망 포인트가 하나씩 있어, 낮이건 밤이건 풍경을 감상하기 좋다. 여기에 고풍스러운 성들은 빼놓을 수 없는 아르코스만의 명물이다.

 

%eb%8b%a4%ec%9a%b4%eb%a1%9c%eb%93%9c

차에서 찍어서 흔들리긴 했지만, 저 멀리 아르코스 데 라 프론테라가 보인다

 

 

고난의 운전 길

 

아르코스의 첫인상은 ‘작고 평화로운 마을’이었다. 마을 지도를 보니 생각처럼 크지는 않았지만, 일방통행 길이 꽤 많았다. 운전이 좀 까다롭겠다 싶어서 걱정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주차장으로 가는 도중 아주 충격적인 길을 마주했다. 우리는 ‘진정 이 길뿐인가?’ 싶은 생각에 지도를 다시 한 번 둘러봤지만, 마땅한 길이 보이지 않는다. 게다가 뒤로 후진하기도 힘든 골목길. 난감했지만 우리는 합심해서 이 길을 지나가기로 했다.

 

마을에 들어서면 하얀 집들을 배경으로 한 회전교차로를 만난다. 교차로를 돌아서 길을 가다 보면 느닷없이 아주 좁은 골목이 나타난다. ‘여길 지나가야 한다고? 게다가 이 길 밖에 없어?’

 

%ec%88%98%ec%a0%95_%eb%8b%a4%ec%9a%b4%eb%a1%9c%eb%93%9c-3

사람이 지나가기에도 좁아 보이는 이 길을 몇 번이나 왔다 갔다 했는지 모르겠다. 우리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이 골목을 지날 때면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ec%88%98%ec%a0%95_%eb%8b%a4%ec%9a%b4%eb%a1%9c%eb%93%9c-4

보통 거리를 까예(Calle)라고 하는데, 아주 좁은 골목은 까예혼(Callejon)이라고 부른다. 바로 이 골목이다. 이 좁은 골목에 무려 차가 지나다닌다

 

결국 힘겹게 좁은 골목을 지나 주차장에 도착했는데, 이럴 수가!, 남는 자리가 하나도 없었다. 우리는 빈자리가 나오기를 기다려 봤지만 당최 자리가 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근처에 있던 한 아저씨는 빈자리를 찾아 기웃거리는 우리에게 ‘주말 저녁이라 아마 빈자리 찾기가 어려울 거다’고 충고했다. 우리는 그 이야기를 듣고 다른 대안을 찾아서, 일단 호텔에 물어보기로 했다.

지브롤터를 들러 아르코스에 들려서 아르코스에 도착한 게 저녁 아홉 시였다. 보통은 주차가 그렇게 어렵지 않다던데, 주말 저녁이 우리의 발목을 잡고 말았다. 다시 좁은 골목을 몇 번이나 지나서 호텔에서 소개해준 주차장에 차를 댔는데, 나오는 길에 다시 골목을 지나오니 진이 쭉 빠졌다. 안 그래도 카메라가 망가지면서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는데… 아무튼 저녁 일정은 주변만 간단히 둘러보고 얼른 쉬기로 했다.

 

지브롤터에서 카메라가 망가지는 바람에 제대로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그래도 사진은 찍히긴 해서 찍어둔 야경인데, 어렵게 찍은 사진이기도 하고, 아르코스의 야경도 워낙 예뻐서 값진 사진을 남길 수 있었다. 아르코스의 산타마리아 성당(Basílica de Santa María)

 

 

아르코스, 동네 한 바퀴

 

전날 일찍 잠자리에 들었던 만큼, 선선한 아침 시간을 이용해 마을을 둘러보기로 했다. 아침은 호텔에서 먹을까 했지만, 호텔 바로 앞에 있던 식당이 떠올랐다. 식당에 가니 이미 많은 사람이 식사 중이었다. 스페인 사람들은 보통 아침을 매우 가볍게 먹는데, 저녁을 늦은 시간까지 푸짐하게 먹기 때문이다.

 

아침부터 햇살이 강했다. 아침을 해결했던 호텔 앞 작은 식당. 친절했던 아저씨가 기억에 남는다. 아침이었지만 달달한 게 당겨서 주먹만 한 머핀과 쿠키를 시켰다. 김대리는 하몽 또스따다를 시켰다. 빵 위에 올리브유를 살짝 바르고 다시 토마토를 바른 뒤, 하몽을 얹어서 먹는다

 

아침이라 선선할 줄 알았는데 아침부터 날씨가 정말 더웠다. 마을은 정말 아기자기해서 이쁘고 좋았는데, 이 더위가 문제였다. 세비야에서는 더운 날씨 탓에 낮에는 돌아다니지 않는 게 당연해서, 체감상 세비야보다 훨씬 더운 느낌이었다. 역시 안달루시아 지방은 봄이나 가을이 제철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더위 때문에 사진을 많이 찍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아르코스는 예뻤다.

 

지나가다 만난 코끼리 열차. 운행하는지는 모르겠다. 햇빛이 너무 강해서 그늘이 필요했다. 그늘에 들어온 기념으로 찰칵. 카메라는 망가졌지만 그래도 착실히 사진 찍어준 김대리에게 감사를…

 

%ec%88%98%ec%a0%95_%eb%8b%a4%ec%9a%b4%eb%a1%9c%eb%93%9c-12

뒤에서 바라본 산타마리아 성당이다. 깨끗하게 정비된 느낌은 아니었지만, 나름 고풍스러운 멋이 있다

 

%ec%88%98%ec%a0%95_%eb%8b%a4%ec%9a%b4%eb%a1%9c%eb%93%9c-14

성당의 종탑. 하얀색의 아치형의 문과 어우러져 더욱 예뻐 보인다

 

절벽 가까이에서 바라본 풍경인데, 동글동글 나무들이 귀엽다. 충분히 멋진 풍경이었지만 하늘이 파랬다면 더 좋았을 것 같은 아쉬움이 있다. 에메랄드빛 호수로 유명한 사하라의 에메랄드빛 강이 슬쩍 보인다. 아르코스의 절벽 너머로 보이는 하얀 집들이 인상적이다

 

날도 덥고 햇볕도 뜨거워서 그늘만 있는 작은 골목에는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 맥주를 기울인다. 하얀 벽과 파란 화분은 산토리니를 떠올리게 하는 조합이다. 골목 틈으로 멀리 보이는 풍경은 더위 때문에 더 고요해 보인다

 

 

구글 지도에는 나오지 않는 아르코스의 명소

 

아르코스를 관광하실 때 추천하는 방법은 귀찮더라도 관광안내소에 들러서 마을지도를 꼭 받는 거다. 지금 소개하려는 미라도르 데 아바데스(Mirador de Abades) 전망대는 구글 지도에는 나오지 않고, 관광안내소에서 배포하는 지도에만 나오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동안 몇 군데의 전망대를 가봤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전망을 자랑했다. 아마 날씨만 좋았다면 우리는 몇 시간을 이곳에서 보냈을 것 같다.

 

%eb%8b%a4%ec%9a%b4%eb%a1%9c%eb%93%9c-21

관광안내소에서 배포하는 지도. 화살표로 표시된 곳이 미라도르 데 아바데스이다. 구글 지도에는 안 나온다

 

전망대에는 그늘 하나 없다. 강렬하게 내리쬐는 햇살 때문에 좀 힘들긴 했지만, 풍경이 정말 아름답다

 

사하라는 에메랄드빛 호수로 유명한 소도시인데, 전망대에서도 볼 수 있다. 거짓말 같은 물 색깔, 하얀 집까지… 평화롭고 아기자기한 모습이다. 날씨가 덥지 않은 봄, 가을이라면 더 좋겠지…

 

 

멀리서 보면 더욱 특별해지는 아르코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아르코스는 절벽 위에 있는 마을이다. 골목골목을 보는 것도 아름답지만, 멀리 떨어진 곳에서 올려다보는 모습도 굉장히 매력적이다. 쿠엔카(Cuenca)도 그랬지만 어떻게 저런 절벽 위에 마을이 자리 잡았을지, 정말이지 신비로운 일이다.

 

아르코스에서 내려다본 마을의 모습과, 마을에서 아르코스를 올려다본 모습. 느낌이 사뭇 다르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아르코스의 절벽. 저 위에 어떻게 마을이 있을까, 여전히 신기하다. 절벽 한가운데 자란 식물도 그렇고…

 

%ec%88%98%ec%a0%95_%eb%8b%a4%ec%9a%b4%eb%a1%9c%eb%93%9c-30

절벽 아래 옹기종기 모여 있는 집들도 인상적이다

 

우리가 묵었던 엘 콘펜토(El Convento)호텔. 이 호텔은 절벽 끝에 있어서 파라도르에 견줘도 될 만큼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넉넉한 시골 인심에 감동, 또 감동

 

아르코스를 떠나기 전, 돌아가는 길에 마땅히 밥 먹을 곳이 없을 것 같아서 동네 식당을 하나 들렀다. 모처럼 휴가를 왔으니 평소에는 잘 안 먹던 메누 델 디아를 시켰다. 가격은 인당 8.5유로. 자리에 앉아 메뉴를 보며 생각하는데 갑자기 샐러드와 빵이 나온다. 그냥 식사하면 기본으로 주는 거란다. 기본 반찬은 처음이었다. ‘이것이 바로 시골 인심인가…’ 우리는 감동하며 각자 먹고 싶은 걸 골라서 주문했다.

 

%eb%8b%a4%ec%9a%b4%eb%a1%9c%eb%93%9c-38

이곳에서 아르코스의 ‘큰 손’ 주방장을 만날 수 있다

 

주문한 요리가 나오는데 뭔가 심상치 않았다. 보통 메누 델 디아는 애피타이저 역할을 하는 요리와 메인식사 그리고 후식과 음료로 구성돼 있다. 그런데 첫 번째 요리가 우리 집 프라이팬 만한 그릇에 담겨 나온다. ‘으응?’ 일단 먹기 시작하는데 벌써 배가 불러오는 것 같았다. 다음 요리는 고기였는데, 그것 역시 양이 상당했다.

두 번째 요리를 먹기 시작할 때는 이미 배가 불렀다. 결국 거의 다 먹긴 했지만… 식사를 마치고 다음은 후식을 먹을 차례. 나는 아이스크림을, 김 대리는 멜론을 시켰는데 크기가 어마무시 했다. 이 식당의 주방장이 아르코스의 ‘큰 손’이 아닐까 싶었다. 후하디 후한 시골인심을 진하게 느꼈던, 맛있는 식사였다.

 

%eb%8b%a4%ec%9a%b4%eb%a1%9c%eb%93%9c-36

김 대리 메뉴. 어마무시했던 멜론의 크기가 보이는가

 

%eb%8b%a4%ec%9a%b4%eb%a1%9c%eb%93%9c-37

최 대리 메뉴. 다시 봐도 배가 부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투대리님께 있습니다. 텍스트와 이미지 등 콘텐츠의 무단 사용 또는 도용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은 해당 작가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투대리

투대리

같은 회사 6년 차 대리였던 부부. 과장 안 하는 길을 선택하고, 과장 안 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세비야에서 살고 있어요.

* 블로그 : 2daeri.tistory.com
투대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