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보다 고양이가 많은 섬 – 시코쿠, 아오시마

 

1_2040544410_XsDERVSz_20150816-_DSC18701

여행 3일째는 새벽부터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게스트하우스의 젊은 주인이 나가하마(長浜)항까지 태워주기로 했지만, 아오시마(青島)로 가는 35명 정원의 작은 배가 종종 만원이 된다는 얘기가 있었거든요.

아오시마는 사람보다 고양이가 훨씬 많이 사는, 일명 고양이 극락(極樂) 섬입니다. 한때 천 명 가까이 살았던 주민들은 대부분 떠나고 이제는 13명만이 남았다고 합니다. 반면 고양이는 그 숫자를 계속 늘려 2백 마리쯤 살고 있다는데, 둘레가 4km에 불과한 섬 크기를 생각해보면 무척 많은 숫자입니다. 당연히 섬 어디를 가도 고양이를 볼 수 있는, 애묘인들에게는 천국과도 같은 곳입니다.

 

2_2040544410_DHN7sgYF_20150816-_DSC18731

아오시마를 가는지 알기라도 하듯, 앞장을 서는 길냥이를 따라 골목을 걸었습니다.

 

새삼 오즈(大洲)가 이름 그대로 무척 크다는 걸 느끼며 이요나가하마(伊予長浜) 역에 도착했습니다. 원래의 계획대로 새벽 기차를 탔으면 이곳에 내렸을 것입니다.

 

작은 선착장에서 아오시마로 데려다줄 배를 만났습니다. 항구 주변을 구경하고 아침 도시락도 먹고 배에 올랐습니다.

 

승선 기록부에 이름과 주소를 적고 요금을 내니 작고 예쁜 티켓과 함께 방명록이 건네 져 옵니다. 올해 벌써 26권째인 방명록에 괴발개발 글을 쓰고, 안 그리면 안 될 것 같아 냥이 떼도 그려 넣었습니다.

 

고작 13km 정도 떨어진 곳인데, 세토내해(瀬戸内海)가 생각보다 웅장해서였을까요, 제법 멀리 나간다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30여 분을 달려 아오시마에 도착했습니다.

 

방파제에서 바다를 바라보던 첫 번째 아오시마 냥이를 만났습니다. “안녕?” 속으로 말을 건네 봤습니다. 그리고 부두를 보니 – 많은 냥이들이 마중 나와 있었습니다. 주민들 틈에 섞여 반가운 얼굴을 기다리는 표정들이었습니다.

 

놀라움도 잠시, 이제 서너 달쯤 되었을까, 아깽이를 막 벗어난 녀석이 무릎에 기어올라 꾹꾹이를 합니다. 품을 파고드는 모습이 무척 귀여웠습니다. 다른 녀석들도 ‘뭔가 주지 않을래요?’ 라는 표정으로 열심히 사람들과 눈을 마주치고 있었습니다. 별수 있나요. 가져간 간식을 꺼내놓자 신나게 맛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20

위에서 내려다보니, 이 녀석들, 아무래도 형제인 것 같았습니다. 무늬는 달라도 귀와 뒤통수가 똑같더군요. 본격적인 식사 제공은 나중으로 미루고, 냥이들 사이를 걸어 천천히 섬 구경에 나섰습니다.

 

최선을 다해 그루밍 중인 놈, 냥아치의 포스를 풍기던 놈, 뭔가 사냥 준비를 하던 놈, 힘차게 흙을 파헤치던 놈들을 지나치니 방파제 끝으로 이어지는 길이 나왔습니다. 그 앞에서 이 섬의 주인처럼 늠름한 모습의 아오시마 냥이를 마주쳤습니다. 그리고 방파제의 끝에서 빼꼼 얼굴을 내미는 놈을 만났습니다.

 

녀석은 마치 환영이라도 하듯 방파제 끝의 자기 자리를 공유해줬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부는 그늘진 곳이었습니다. 답례로 턱을 긁어주니 무척이나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잠시 쉬다가 마을로 돌아오는 길, 방파제 여기저기서 냥이들을 마주쳤습니다. 방파제를 온전히 놀이터로 삼은 듯했습니다.

 

물이 참 깨끗하다, 생각하며 이제는 사람이 살지 않는 골목으로 들어섰습니다. 그 안에도 냥이들이 돌아다니다 반가운 울음을 내비쳤습니다. 부두 앞을 지나쳐 섬의 반대편으로 구경을 나섰습니다.

 

대문 앞을 차지한 냥이를 발견하고 집안을 기웃거렸습니다. TV동물농장에 나왔던 할머니의 집인 듯, 냥이들 여럿이 참 편안하게도 뒹굴고 있었습니다. 몇 놈은 어느새 눈에 익은 얼굴이었습니다. 계속 길을 재촉했습니다.

 

숲길에서 부처님들을 뵙고 언덕을 넘으니, 갑자기 세토내해가 넓게 펼쳐졌습니다.

 

길의 끝에서 작은 신사를 만났습니다. 이곳에도 역시나 냥이들이 졸고 있었습니다. 합장하는 사람들의 소리에 잠시 고개를 들었던 냥이는 이내 무심히 고개를 돌리고 잠이 들었습니다.

 

45

오후 일정의 시작은 도시락이었습니다. 아오시마에는 숙소는 물론 가게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먹을 것과 물은 배를 타기 전 준비해가야 합니다. 냥이 먹이들만 챙기면 정작 사람이 굶을 수도 있습니다. 어제밤 숙소 인근에서 사온 편의점표 오야코동을 대합실에서 먹었습니다.

 

대합실을 나와보니 이 녀석들 – 누가 봐도 형제인 치즈 두 녀석이 똑같은 폼으로 잠들어 있었습니다. 그 모습이 재미있어 연신 셔터를 눌렀더니 크로스 자세로 바꿨습니다. 이 녀석들 타고난 개그냥이었습니다.

 

55

잠든 냥이들 사이를 걸어 방파제 쪽으로 산책을 갔습니다. 공식적으로, 냥이들에게 밥을 주는 곳입니다.이 근처를 어슬렁거리면 냥이들이 모여듭니다. 물론, 낮잠을 자는 경우는 해당되지 않지만요.

 

이 녀석은 아예 제 다리 사이에 자리를 잡고, 뒹굴 신공을 보여줬습니다. 신발도 맘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78

추모비 앞을 지나쳐 언덕으로 향했습니다. 폐교와 등대로 이어지는 길이었습니다. 10분쯤 걸어 폐교에 도착했습니다. 건물로 들어가는 길은 막혀있었습니다. 건물 앞 설립자의 흉상과 부처상들 -아마도 돌아간 섬 주민들로 보이는- 에 인사하고 돌아섰습니다. 등대로 가는 길은 잡초가 무성하게 덮여 있어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거든요. 다행히 언덕 위에서 먼바다의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만두를 무척 닮은 녀석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86

돌아보니 어느새 냥이들이 모여들어 있었습니다. 잠이 깬 듯, 먹을 것을 내놓으라는 표정이었습니다. 속절없이 간식을 헌납했습니다. 잠시 후, 고맙게도 다른 방문객이 새로운 간식과 함께 나타났습니다. 상대를 바꿔 시위하는 녀석들을 구경했습니다. 그 사이 배를 불린 녀석들은 시원한 물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87

돌아갈 때가 되었습니다. 아침 8시 30분에 도착해 오후 4시 넘어서까지 있었으니, 제법 오래 있었던 셈입니다. 냥이들과 뒹굴다가 같이 졸고 시원한 바람도 느낄 수 있었던, 느리게 흐르던 근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아오시마는 애묘인들에게 가장 좋은 곳이겠지만, 보통의 사람들에게도 하루쯤 이곳에서 시간을 보내보라고 권해주고 싶어졌습니다. 힐링이라는 말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곳이야말로 힐링할 수 있는 곳이라 생각했습니다.

마을회관 구석에 앉아있던 냥이에게 인사를 하고 천천히 부두로 향했습니다.

 

배에 올랐을 때, 인사를 하러 온 녀석이 창밖으로 보였습니다. 잘 지내렴. 마음속으로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렇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아오시마를 떠나왔습니다. 배의 뒤로 긴 흔적이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tarless님께 있습니다. 텍스트와 이미지 등 콘텐츠의 무단 사용 또는 도용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은 해당 작가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tarless

starless

기업에서 기획일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을 30년 쯤 하면 좋은 사진도 찍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페이스북 : www.facebook.com/stagereal
* 블로그 : youngbokim.com
starless

1 comments

  • 김성주

    안녕하세요~
    글 재밌네요^^
    구체적으로 올해 8월에 갔다오신건가요?
    9월에 고양이 보려고 하는데 아직 고양이들이 많을까요?
    봄어 고양이 중성화사업 한다고 하던데..
    고양이들을 전부 없앤건지.. 요즘은 블로그들이 안보이네요.
    갔다가 고양이들 못보고 헛걸음 할까봐서요ㅠㅠ
    괜찮으시다면 제메일로 답장 부탁드려요^^;
    길냥이를 너무 좋아해요
    비행기티켓 예매대기 중이랍니다~

    Reply